미래엔 북폴리오 ‘생각 끊기의 기술’ 출간

미래엔 북폴리오 ‘생각 끊기의 기술’ 출간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6.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엔 북폴리오가 신간 ‘생각 끊기의 기술’을 출간한다

교과서 발행 부수 1위 기업 미래엔의 성인 단행본 출판 브랜드 북폴리오가 ‘생각 끊기의 기술’을 출간한다.

신간 ‘생각 끊기의 기술’은 인류가 진보와 발전을 통해 가장 똑똑하고 현명한 존재로 거듭난 지금, 왜 여전히 우리가 어리석은 결정과 행동을 반복하는지 그 이유를 분석한다. 과학기술에 의해 인류 발전이 가속화하고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어리석은 생각을 일삼고, 잘못된 판단을 내리며, 감정적으로 행동한다. 이 책은 그 이유를 12가지 사고 오류 때문이라고 진단한다.

지식이 넘쳐난다고 미래가 개선될까?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있을까? 지금의 기준으로 미래를 예상할 수 있을까? 이 책의 저자이자 독일에서 손꼽히는 뇌과학자인 헤닝 벡은 12가지 사고 회로가 인간을 고정된 생각의 틀에 갇히게 만들어 올바른 판단과 합리적 의사결정을 방해한다고 강조한다. 우리가 빠지기 쉬운 생각 함정을 정확히 알고 반복적인 생각의 틀을 깨야 두뇌의 합리적 판단을 도울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책 내용은 저자가 주장하는 12가지의 사고 회로를 바탕으로 △1장 넘치는 지식은 어제보다 나은 삶을 줄까? △2장 세상을 이해한다는 착각 △3장 현재 기준으로 과거와 미래를 판단하기 △4장 사회를 잘게 부수는 80억 개의 생각들 △5장 원칙만 따르다 일어나는 일들 △6장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중요하다고? △7장 위험을 바라보는 자세 △8장 모두가 나만 바라봐 △9장 시시하고 편협한 항의 △10장 더하고 또 더해야 직성이 풀려 △11장 성장을 향한 매진 △12장 비관주의의 즐거움까지 총 12장으로 구성돼 있다.

저자인 과학자 헤닝 벡은 독일 튀빙겐대학에서 생화학을 전공하고, 세포 및 분자 신경과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 캠퍼스에서 연구원으로 일했다. 독일의 경제주간지 ‘비르츠샤프츠보헤’에 정기적으로 칼럼을 기고하고 있으며,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뇌과학과 창의력 관련 강연도 진행하고 있다. 독일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이해의 공부법’과 ‘틀려도 좋다’의 저자이기도 하다.

미래엔 위귀영 출판개발실장은 “신간 ‘생각 끊기의 기술’은 독일의 저명한 뇌과학자인 헤닝 벡이 우리의 올바른 판단을 가로막는 12가지 사고 오류를 설명해 주는 책”이라며 “알게 모르게 우리를 고정된 생각의 틀에 갇히게 만드는 지식의 함정을 밝혀냄으로써 합리적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