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땅출판사 ‘하늘나라에서 온 언니의 편지’ 출간

좋은땅출판사 ‘하늘나라에서 온 언니의 편지’ 출간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4.17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보림 지음, 좋은땅출판사, 188쪽, 1만8000원

좋은땅출판사가 ‘하늘나라에서 온 언니의 편지’를 펴냈다.

형제자매는 ‘최초의 타인’이라고 한다. 부모 외에 처음으로 만난 사람. 우리는 형제자매와 더불어 생활하며 기초적인 사회감각을 키운다. 부모가 세상을 떠나면 내 곁에 남아 줄 유일한 사람. 그 소중함은 이루 말로 다할 수 없다.

이 책은 어느 자매가 주고받은 편지를 모은 것이다. 저자의 언니는 일찍이 일본 유학길에 올라 자매는 편지로 서로의 안부를 주고받아야 했다. 편지글에는 타지에서 홀로 생활하는 외로움, 가족에 대한 그리움, 미래를 향한 굳은 의지가 담겨 있다. ‘가슴에는 뜨거운 열정과 넓은 곳을 알기 위한 의지’를 가진 언니는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자신의 꿈을 향해 곧게 나아갔다.

특히 편지글에서 눈에 띄는 것은 저자에 대한 언니의 지극한 내리사랑이다. ‘네가 받을 살아가는 인생의 어떠한 고통이나 아픔도 이 언니의 몫으로 다 해버리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동생을 아끼는 마음이 절절히 묻어 나온다. 홀로 타지에서 외로운 유학 생활을 하면서도 ‘큰 꿈을 가져라’, ‘학업에 정진해라’, ‘이빨 잘 닦아라’ 시시콜콜하는 걱정은 마치 부모가 자식을 대하듯 헌신적이기까지 하다.

책에는 당시 저자가 받은 엽서와 편지가 함께 수록돼 있다. 지면을 빼곡히 메운 글자에서는 꾹꾹 눌러 담은 진심이 느껴진다. 동생을 누구보다 아끼고, 큰 꿈을 품고 있던 언니는 애석하게도 지병으로 일찍 하늘나라로 떠나고 말았다. 그러나 언니가 남긴 편지글에 남아 그리운 이들에게 위로를 전한다. 나는 비록 떠났지만 나의 사랑은 여기에 두었노라고.

‘하늘나라에서 온 언니의 편지’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